경남도, 수산업 재도약 돌파구 마련한다
경남도, 수산업 재도약 돌파구 마련한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2.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수출 7억3천만불 목표 마케팅 등 5대 전략 마련 다양한 수산물 생산 `강점`
 경남도가 올해 수산물 수출 목표를 7억 3천만 달러로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5대 중점 전략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도는 달러강세와 건강식 인정 등으로 수산물의 소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가별 맞춤형 전략적 마케팅 △특수컨테이너를 활용한 활어 수출 확대 △수출주력품종 개발 및 수출업체 지원 △수산식품 유통ㆍ가공시설 집중 육성 △수산식품 위생 안정성 확보 등 5대 주요 전략을 마련하고, 수산물 수출 확대를 통해 수산업 재도약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경남도는 미 FDA가 인증, 세계적으로 청정한 수출용 패류생산 지정해역이 75%를 보유하고 있으며, 240여 개의 수산물 가공공장의 가동과 다양한 수산물이 생산됨에 따라 수출 확대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또 국가별 전략적 마케팅을 위해 3~4월에는 중국 위해지역, 5~6월에는 미국 시카고, 캐나다 토론토 등 북미 동부지역을 대상으로 맞춤형 수출상담회 및 판촉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9월에는 한류 열풍을 이용해 베트남 수출상담회를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캐나다 밴쿠버 지역에서는 `경남 수산식품 안테나숍 운영`을 통해 경남 생산ㆍ가공 수산식품 등의 소비자 반응을 살피고 모니터링을 실시해 해외시장 개척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그리고 경남의 주력품종인 활어의 수출 확대를 위해 활수산물 수출물류거점센터를 부산항 신항 배후부지 내에 건립하고 수송용 특수 컨테이너 제작 지원과 할랄식품 개발, 수출업체 경쟁력을 높이는 데 23억 원을 투입한다.

 이외 수출업체 장애요인 해소를 위해 지역별ㆍ품종별 수출업체 간담회를 반기별로 실시하고, 생산자ㆍ수협ㆍ가공업체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수산물 수출가공 협의회를 분기별로 개최해 수출업체의 애로사항도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7억 328만 달러의 수산물을 수출해 사상 첫 7억 달러 수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수산물 수출액 23억 6천573만 달러의 29.7%를 차지하는 규모로, 지난 2017년 수출액 6억 8천178만 달러보다 3.2%가 증가한 수치다.

 강덕출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신속한 해외시장 정보 분석과 수요자가 원하는 상품개발, 새로운 바이어 발굴 및 신규 시장 판로 개척, 도내 업체의 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경남 수산물의 수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