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반쪽 경선으로 가나
한국당 전대 반쪽 경선으로 가나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2ㆍ27 전당대회가 유력주자들의 연이은 경선 포기로 반쪽 경선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가 대표 출마 의사를 접은데 이어 후보등록일인 12일 원내대표 출신의 4선 정우택ㆍ심재철ㆍ안상수 의원도 당 대표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승리를 위한 전대로 당이 하나가 돼 독선ㆍ독단적인 문재인 정권에 맞설 수 있는 야당다운 야당, 대안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길 바라고 헌신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표 경선에 출마했다"면서도 "더 이상 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 대표 선출에 누를 끼칠 수 있고 당원과 국민들의 성원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 대표 경선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당 지지율이 30%에 육박할 정도로 회복세를 타는 가운데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대세론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황 전 총리를 중심으로 지지층 결집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차기 총선까지 영향력을 확보하기 위해 사실상 옹립하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정 의원은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 승리로 나아가는데 있어 밀알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좌파 포퓰리즘을 막고 자유 대한민국으로 올곧게 다시 설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지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