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홍보문, 논란된 이유…전 직원 대마초 판매 혐의로 벌금형, 이래도 안전?
버닝썬 홍보문, 논란된 이유…전 직원 대마초 판매 혐의로 벌금형, 이래도 안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2.1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홍보문 논란(사진=MBC 캡처)
버닝썬 홍보문 논란(사진=연합뉴스TV 캡처)

 

최근 폭력 사건과 성폭행 동영상으로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선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자신의 SNS에 안전하니 마음 놓고 오라는 홍보문을 내걸어 비난이 폭주했다. 이미 버닝썬이 대마초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이유에서다.

지난 7일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유포된 성폭행 동영상 속 장소가 버닝썬임을 시인했다. 버닝썬 홍보문 내용과는 사뭇 다른 행보였다. 특히나 버닝썬 전 직원이 대마초를 팔다가 적발됐고 버닝썬 고객들이 대마초를 흡입하다 발각된 사실이 확인돼 버닝썬 홍보문은 또다시 버닝썬을 논란의 중심으로 이끌었다는 해석이다.  

지난 1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 ‘버닝썬’에서 손님들이 대마초를 피우다가 처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곳에서 근무하던 직원도 대마초를 판매하다 적발돼 사법 처분을 받았다.

매체는 입수한 판결문을 인용해 지난해 7월 서울중앙지법 형사 31부(김연학 부장판사)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9) 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 유예를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A 씨는 지난해 5월 버닝썬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매체는 버닝썬 직원이었던 B(28) 씨 역시 2016년 대마초를 판매한 혐의로 벌금 700만 원을 선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B 씨는 같은 혐의로 2013년에는 벌금 200만 원을, 2014년에는 징역 6월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