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재단 이사장 사퇴하라”
“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재단 이사장 사퇴하라”
  • 임채용 기자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법인 정치적 중립 어겨 “덕망있는 비정치인 선출을”
한국당 소속 양산시의원들이 8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한국당 소속 양산시의원들이 8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양산시의회 김효진 의원(부의장) 등 7명은 지난 8일 10시 30분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임 이사장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과 관련 경남권에서는 최초로 무죄를 주장하며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가졌기 때문이다.


 시의원들은 공익법인의 정치적 중립이 필요한 위치의 임 이사장이 이를 어겼다는 것에 대해 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효진 양산시의회 부의장 등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은 이날 “지난 2006년 설립돼 미래지향적 교육환경의 조성, 지역인재육성을 위해 설립된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이 임재춘 이사장의 행동으로 취지가 흐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양산지역 인재육성이란 막중한 책무를 안고 출연기관인 양산시가 인재육성장학재단에 위탁해 운영하라는 목적을 저버리고 정치현실의 소용돌이에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임재춘 이사장의 행동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인재육성이란 중책의 위치도 저버리고 정치적 활동을 보인 인물은 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으로 자질이 없다고 판단된다”며 “조속한 시일 내 이사회를 개최해 임재춘 이사장을 즉시 해촉하고 덕망 있고 존경받는 비정치인의 선출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