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건강 한울타리 사업 추진
밀양시, 건강 한울타리 사업 추진
  • 장세권 기자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시는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주민주도형 비만예방사업인 ‘건강 한울타리 사업’을 상남면 평촌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건강한울타리 사업은 한 울타리 안 마을 주민 개인의 건강 생활 습관 개선 뿐 아니라, 생활터전 속의 사회 환경적 건강 위험요인을 함께 제거하는 사업으로써, 지난해에는 시범사업으로 하남읍 송산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추진한 바 있다.

 올해는 체지방 증가, 혈압ㆍ혈당 상승 등의 집합인 대사증후군은 도시보다 농촌 발생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밀양시 전체 농가 중 11%로 농가 수가 가장 많고, 보건지소를 이용하는 주민들 중 심뇌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인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환자 방문율이 15%로 가장 높은 상남면을 선정했다.

 3월 중 사업의 주도적인 역할을 할 건강 한울타리 위원회 구성하고, 통합 건강증진 프로그램 실시 전ㆍ후 각각 주민건강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주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주민의 주체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