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공백 제2신항 차질 빚어서는 안 돼
도지사 공백 제2신항 차질 빚어서는 안 돼
  • 경남매일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도지사 법정구속 여파로 부산 제2신항 협약이 연기됐다. 최근 경남도와 부산시는 11일 제2신항 협약식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김경수 지사 부재가 협약식을 연기한 중요한 이유 중 하나라고 보고 있다. 도지사 공백으로 밀양나노산단 등 경남 국책사업이나 스마트 산단 조성 같은 경남도가 추진 중인 굵직한 시책들이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된다.

 경남도는 11일 부산항만공사 홍보관에서 열기로 했던 제2 신항 입지 결정 관련 상생협약식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지사가 참석할 예정이었다. 경남도는 창원시와 시의회 요구사항과 제2신항 개발로 직접 피해를 볼 수 있는 어업인들의 요구조건 등을 고려해 협약식을 연기하기로 했다지만 석연찮다. 경남도는 협약 당사자인 도지사가 참석할 수 없게 돼 연기한 것은 아니라지만 납득하기 어렵다.

 제2신항은 애초 부산시가 부산 쪽인 강서구 가덕도에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하지만 민선 7기 출범 이후 부산시가 가덕도에 신국제공항 건설을 재추진하면서 입지가 겹치자 양 시ㆍ도는 창원시 진해구 제덕만 일대를 제2신항 입지로 정하기로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약식은 양 시ㆍ도와 해수부가 이러한 제2신항 입지를 결정하고 상생하기로 약속하는 행사로 준비 중이었다. 창원에 12조7천억 원을 들여 컨테이너 부두 17선석과 피더 부두 4선석 등 21선석, 접안시설 8.34㎞가 들어서는 제2신항 사업은 김 지사가 연초부터 강조한 사업이다.

 도지사 부재로 도가 추진 중인 국책사업과 제조업 스마트혁신 등 도정 현안은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된다. 김 지사 법정 구속 이후 도지사 권한대행과 도의회 의장은 흔들림 없이 도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협의한 바 있다.

 부산 제2신항은 생산유발 효과 17조 8천억 원, 취업 유발효과 12만 7천여 명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사업이다. 도지사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도가 추진 중인 국책사업과 스마트 산단 조성 등 도정 현안은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