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사회 경쟁시스템 도입 필요
공직사회 경쟁시스템 도입 필요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삼범 지방자치 차장
송삼범 지방자치 차장

민족 최대의 명절 중 하나인 설날이 지났다. 명절에는 가족과 친지들이 모여 서로의 안부를 묻고 가족애를 복돋우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가족의 안부를 묻는 질문 때문에 상처를 받기도 한다.

 특히 취업을 앞둔 젊은이들의 입장에서 요즘 말로 `헐~`이다. 굳이 묻지 않아도 힘든데 굳이 확인까지 하는 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취준생들이 눈을 돌리면 기회는 많은데도 사회로 진입하기가 왜 바늘구멍일까? 바로 취준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종이 공직생활이기 때문이라는 분위기가 대중적이다.

 이번 명절에 오랜만에 만난 지인들의 자녀들도 몇 년째 공무원시험을 준비 중인데 그만두라는 말을 못 하겠단다. 아직까지 경제적 능력이 뒷받침되고 있으니 해주고 싶단다.

 공무원은 경기에 반응하지 않고 근무 강도에 비해 경제적 혜택도 크고 신분보장도 되니 부모의 입장에선 당연한 생각이기 때문이다.

 또 일반기업처럼 부도가 날 우려도 없고 무엇보다도 업무성과가 나빠도 정년까지 보장되니 취준생들의 입장에선 합리적 판단이며 이 배를 타면 안정된 사회생활은 보장된 셈이다.

 이런 분위기 탓인지 농촌 지역에선 산불감시원도 준공무원이라는 분위기에 지원율이 높아 조그마한 회사에선 사람 구하기가 별 따기라는 소리가 들린다. 하지만 젊은 취준생들이 안정된 직종만 추구하다 보면 민간기업은 좋은 인재를 구할 수 없고 국가는 성장할 수 없으며 경제는 부흥할 수 없다.

 청년들은 꿈을 향해 도전하고 때로는 실패해도 다시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현상을 두고 취업준비생들에게만 문제점을 돌린다면 국가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다. 변화를 위해선 행정의 패러다임이 변화해야 한다.

 우선 좋은 인재들이 안정된 공무원 조직에 쏠리지 않도록 공직사회에도 혁신적인 변화와 경쟁시스템을 도입시켜 공무원은 쉬운 직업이라는 편견을 깨고 우수한 인재들이 민간경제에 골고루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 그래야만 취업난도 경제도, 국가도, 개인도 성장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