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돼도 영향 별로 없다
대우조선 매각돼도 영향 별로 없다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9.02.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HSD엔진 동향 파악 엔진 발주 등 감소 예상에 “전체 시장 커져 충격 상쇄”
거제 아주동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대형 크레인.연합뉴스
거제 아주동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대형 크레인.연합뉴스

 창원국가산업단지에 있는 HSD엔진(대표이사 고영열)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에 따른 사업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이 회사는 선박용 디젤엔진 생산업체로 조선산업 동향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다.


 대우조선해양에서 만든 선박도 이 회사가 생산한 엔진을 탑재한다.

 현대중공업 그룹은 자체 엔진제작 사업부가 있어 현대중공업 그룹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HDS엔진에 대한 엔진 발주가 줄어들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회사 측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액화천연가스운반선(LNGC), 초대형 유조선(VLCC), 대형 컨테이너선 등 선박 발주가 올해부터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고려하면 대우조선해양의 엔진 발주가 줄더라도 전체 선박 엔진 시장은 커진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삼성중공업이 현대중공업에 발주하던 엔진 물량을 HSD엔진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고 중국에서 해외 엔진 제작기업 시장점유율 1위인 점을 고려하면 대우조선해양 매각 충격을 상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HSD엔진은 1월 현재 2천억에 가까운 신규 수주물량을 확보한 상태로 삼성중공업과 중국 조선소 등의 추가적인 수주를 협의 중이며, 수주 잔고 또한 1조 2천억 원으로 1년 6개월 치 물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HSD엔진 관계자는 “기술력과 품질관리 등 종합 사업수행능력을 기반으로 조선소를 보유하지 않은 엔진 메이커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진 사업 실적을 유지해왔다”며 “선박엔진 외에도 부품사업 매출 Volume의 확대,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독자 개발한 친환경 탈질설비(SCR)의 시장 호평에 힘입은 수주 증가 및 친환경 기자재 사업 확장 검토 등을 통해 사업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어 이번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현실화 되더라도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