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새해 맞아 새 신발 갈아신어요”
[기획/특집]“새해 맞아 새 신발 갈아신어요”
  • 김세완 기자
  • 승인 2019.01.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馬), 동물 중 유일하게 신발(편자) 신어 딱 맞는 편자 신어야 손상 막고 질병 예방
장제사, 신경 피해 못 박는 고도의 작업 “안락한 편자는 경기 승부와 직결돼”
경주마가 신고 있는 말 편자.
경주마가 신고 있는 말 편자.

어학사전에서 편자란 말 발굽에 대어 붙이는 ‘U‘자 모양의 쇳조각을 말한다.

 말에게 편자란 발을 보호해주는 신발이다. 사람이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을 신으면 물집이 잡히고 불편하듯이 말 역시 발에 딱 맞는 편자를 신어야 굽의 손상을 막고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편자를 교체할 때 가장 먼저 하는 것은 낡은 편자를 빼는 것이다.

 이 편자를 뺄 수 있는 사람은 ‘장제사’라 불린다. ‘장제사’는 말발굽에 맞춰 편자를 만들고 새것으로 교체하는 일을 한다.

 편자를 만들 때 장제사는 말 다리를 자신의 다리 사이에 끼우고 칼로 발굽을 깎고 다듬는다. 말마다 발의 크기가 다르기 때문에 말발굽의 모양에 맞추기 위해서 새 편자는 화덕에 달궈 두드려서 형태를 만든다.

말발굽을 관리하고 편자를 제작하는 장제사의 모습.
말발굽을 관리하고 편자를 제작하는 장제사의 모습.

 발굽과 새 편자가 잘 들어맞으면 편자를 고정하기 위해 못을 박는다. 실수로 신경을 건드리면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못을 박는 작업은 고도의 기술과 집중력이 필요하다. 보통 5개에서 7개 사이의 못을 박는데, 덧나온 못은 줄로 갈아 굽과 일치하게 만들면 새 신발이 완성된다.

 이처럼 ‘발굽이 없으면 말도 없다’라는 서양 격언이 있을 정도로 말 발굽은 말의 상징과도 같은 부분이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부경본부 이민현 수의사(남ㆍ37)는 “말 발굽은 사람 손톱처럼 젤라틴 성분이며, 빠른 시간 내에 자라기 때문에 제때 교체해 줘야한다”며 “특히 경주마에 있어서 안락한 편자는 경기 승부와 직결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