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비상’ KGC, 오세근 무릎수술
‘초비상’ KGC, 오세근 무릎수술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6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대들보 오세근이 16일 오른쪽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아 복귀까지 최소 2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소견을 받았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대들보 오세근이 16일 오른쪽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아 복귀까지 최소 2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소견을 받았다.

고질적 통증… 부상 재발

재활 최소 2개월 걸릴 것


플레이오프 출전 장담 못해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대들보 오세근(32ㆍ200㎝)이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인삼공사 구단 관계자는 16일 “오세근은 오늘 오전 오른쪽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다”라며 “복귀까지 최소 2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세근은 지난 시즌부터 고질적인 오른쪽 무릎 통증으로 고생했다.

 그는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수술대에 올랐고, 부상에서 복귀한 올 시즌에도 통증을 안고 뛰었다.

 지난달엔 통증이 심해져 전력에서 이탈했다가 복귀했는데, 다시 부상 상태가 심해졌다.

 그는 지난 6일 창원 LG와 경기를 뛴 뒤 코트로 복귀하지 못했다.

 오세근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한 경기 평균 15.3득점, 리바운드 8.6개를 기록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오는 3월 19일에 마무리되고 이후 플레이오프가 진행된다.

 인삼공사는 사실상 오세근 없이 남은 정규리그 경기를 치러야 한다. 플레이오프 출전도 장담하기 어렵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