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모 선수 기세노사토 은퇴… 열도 발칵
日 스모 선수 기세노사토 은퇴… 열도 발칵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모 일본 선수 기세노사토가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은 활짝웃는 기세노사토. 연합뉴스
스모 일본 선수 기세노사토가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은 활짝웃는 기세노사토. 연합뉴스

2년전 요코즈나(천하장사) 등극

성적 부진 잇달아 "본인 결정"




 일본의 국민 스포츠(國技)인 스모(相撲)계에서 `일본의 자존심`이었던 요코즈나(橫網, 천하장사) 기세노사토(稀勢の里)가 16일 선수 생활 은퇴 의사를 밝히면서 일본 열도가 발칵 뒤집혔다.

 기세노사토는 몽골 출신 스모 선수들이 주름잡던 스모계에서 지난 2017년 1월에 일본 선수로서는 19년 만에 요코즈나가 되면서 열도를 흥분시킨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3일 시작된 올해 첫 스모 대회(場所, 바쇼)에서 3연패하는 등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해 성적까지 포함하면 3대회에서 8연패를 기록했다.

 그나마 지난해에도 성적이 좋지 않아 대회 도중 불참을 선언해 부전패(不戰敗)한 것은 제외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일본 스모계는 2년 만에 일본 출신 요코즈나 부재에 빠지면서 흥행 부진 상황으로 몰릴 가능성이 커졌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기세노사토의 스승인 다고노우라(田子ノ浦)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런 방침을 밝혔다.

 다고노우라는 "오늘 기세노사토가 은퇴한다. 본인과 이야기를 했으며, 본인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은퇴 이유에 대해 다고노우라는 "열심히 전력을 다해 스모를 했지만, 생각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이 첫 번째"라며 "요코즈나는 (좋은 성적이라는) 결과를 내지 못 하면 안 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기세노사토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은퇴를 공식 선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