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산업 살릴 실낱희망이라도 있으면…
원전산업 살릴 실낱희망이라도 있으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1.1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부 건의ㆍ서명운동 등,

정책 전환 청원 잇따라,

도내 300여개 관련업체,

“산업기반 붕괴” 눈물 호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진행 중인 '재앙적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 현장을 방문해 서명운동에 동참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진행 중인 '재앙적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 현장을 방문해 서명운동에 동참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교 1학년 손편지

“원전이 위험하다면 저희가 잘 배워서 관리 잘할게요.

제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원전 산업을 살려 주십시오.” 관련 산업계는 물론 고등학생의 손편지, 창원상의 대정부 건의문, 주민 서명운동 등 탈원 정책 전환을 위한 청원에 나섰다.

 ‘대통령님. 저는 원전전기제어과에 다니는 1학년 학생입니다. 원전이 위험하다면 저희가 잘 배워서 관리 잘 할게요. 제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란 내용으로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등학교 학생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릴레이 형식의 손편지를 14일부터 청와대에 발송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올스톱 된 원전 건설로 인해 경남이 메카인 원전산업이 무너져 내리는 등 경남경제는 추락직전이다. <7일 자 1면 보도> 하지만 제기되는 탈원전의 미세한 움직임에도 기대를 걸 뿐이다. 경남도 등 관련 기관도 도내 원전산업의 세계적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제대로 손을 쓰지 못하는 등 지원책도 없다.

 따라서 산업계는 물론, 학계와 상의 등이 나서 탈원전 정책의 전환을 촉구하는 가운데 여당 중진의원인 4선 송영길 의원이 ‘건설 중단된 신한울 원전 3ㆍ4호기의 건설 재개를’ 주장, 기대를 걸고 있다. 이 바람에 더불어민주당에서 파문이 일고 있다.

 송 의원은 “원전 1기는(원전 1기의 경제적 효과는) 약 50억 달러에 달해 수출 시 중형차 25만 대나 스마트폰 500만 대를 판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면서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는 (건설을) 중단하되 신한울 3ㆍ4호기 공사는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업계가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 하다 보니 여러 가지 힘이 빠진 것을 알고 있다”며 “원전 정책이 바로 이렇게 탈원전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장기적으로 소프트랜딩(연착륙)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11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개최한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국내 신규 원전 건설 중지로 원전 기자재 공급망 붕괴가 현실화하고 있다”면서 “원전의 안전한 운영과 수출을 위해선 원전 기자재가 지속적으로 공급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원전의 집적지인 경북도의 경우, 탈원전 정책으로 중단된 신한울원전 3ㆍ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13만 명을 돌파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최연혜(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주관으로 탈원전 반대 운동본부가 꾸려져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또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등학교(울진군 평해읍) 학생들이 탈원전으로 인해 불안해진 미래를 호소하는 편지는 모두 170통, 하루에 몇 통씩 릴레이 방식으로 청와대에 배달될 예정이다.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는 지난 2011년 문을 연 전국 최초의 원자력전문 고등학교다. 매년 취업률 90% 이상을 보이며 지난 2016년 2.65:1이라는 높은 입학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지난해 탈원전 발표 후 곧바로 입학율 등 타격을 입는 등 미래가 불투명해진 것에 따른 것이다.

 한편, 경남도내에는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300여 원전 관련 업체가 소재한 원전 메카로 지역 경제계에 큰 몫을 차지했지만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원전산업 기반이 무너지고 있다’는 호소다.

 ‘원전 신규건설 백지화’에는 두산중공업에서 이미 수주한 신한울 3ㆍ4호기뿐만 아니라 총 6기의 원전 신규건설 백지화다. 이에 도내 원전관련 기업은 신고리 5ㆍ6호기 부품납품 완료 후 추가물량이 없어 공장가동률 저하 및 고용유지 애로 등 경영악화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