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LPG 요금 시군별 차 너무 크다
도내 LPG 요금 시군별 차 너무 크다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9.01.14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용 20㎏ 평균요금

최저 거제 3만3천원

최고 합천 4만6천원



 서민들의 가정 연료인 LPG 가격이 지역별 편차가 극심해 가격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주장이 경남도의회에서 제기됐다.

 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김성갑(더불어민주당ㆍ거제1) 위원장은 14일 “가정용 LPG (20㎏) 요금이 전국적으로 편차가 크고 경남의 경우에도 지역별 요금편차가 크다”며 “에너지복지 구현 차원에서 요금을 단일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충남이 3만 7천596원으로 가장 싸고, 부산이 4만 4천791원으로 가장 비싸다.

 경남의 경우 거제가 3만 3천368원으로 가장 싸고, 합천이 4만 6천원으로 가장 비싸다. 요금차는 1만 2천632원이다.

 김 의원은 “가정용 LPG는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식당, 노점상 등 에너지 빈곤층에서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도시가스에 비해 가격이 2배 이상 비싼 실정인데, LPG 요금조차도 지역별로 다른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차원의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LPG 요금 편차 해소를 위한 대책으로 장기적으로 도시가스의 조속한 보급 확대와 지역별 LPG 요금 공급원가를 정부차원에서 분석하고 평균요금을 공시해 전국적으로 단일화 된 요금을 적용하되 LPG 판매업체에 발생하는 손해부분은 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단기적으로 전국의 LPG 판매업체의 판매가격을 공개해 소비자가 저렴한 업체에서 주문ㆍ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격 인하를 유도하는 등 제도적 기반 마련 현재, 실시하고 있는 에너지빈곤층에 대한 에너지바우처,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 등 연료비 부담 경감사업 확대 시행 등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서민들이 사용하는 LPG 요금이 전국, 시군, 나아가서는 같은 시군 내에서도 읍면 지역별로 차이가 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도의회 차원에서도 제도개선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LPG 공급은 생산국에서 수입사를 거쳐 충전소, 판매소, 소비자에 이르기까지 5단계의 복잡한 유통구조로 이뤄져 높은 요금이 발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