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꿈의 오케스트라’ 선정
김해시 ‘꿈의 오케스트라’ 선정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1.14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거점기관 1억2천만원 확보



 김해시가 문화소외계층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오케스트라를 구성해 정신적 성장을 돕는 ‘2019 꿈의 오케스트라 운영사업’에 선정됐다.

 김해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19 꿈의 오케스트라 운영사업’ 공모에서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돼 국비 1억 2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시의 행정ㆍ재정적 지원을 바탕으로 김해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은 지역 내 초등학교 3~5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총 68명의 오케스트라단을 구성해 향후 6년간 체계적인 음악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지역 내 차상위ㆍ저소득ㆍ다문화가정 취약계층이 오케스트라단 정원의 60%를 차지하도록 해 문화소외계층이 우수한 음악교육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케스트라단은 오는 2월 음악감독 및 강사 채용, 3월 단원 선발 과정을 거쳐 김해문화의전당 연습실에서 3월부터 12월까지 매주 2회 합주수업과 파트별 악기수업, 이론수업, 뮤직캠프, 연주회 등 다양한 통합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베네수엘라에서 어려움과 위험에 노출된 빈민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음악합주 무상교육을 진행해 사회를 변화시키는 음악교육재단인 ‘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도입한 사회통합 프로그램이다.

 현재 ‘꿈의 오케스트라단’은 도내 창원, 통영, 창녕 등을 비롯해 전국 총 32곳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2019년 꿈의 오케스트라 신규 거점기관으로 선정된 기관은 김해시(김해문화재단), 광주시 광산구(소촌 아트팩토리), 서울시 중구(중구문화재단) 등 3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