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심복 B코치, 성추행·도박 입건→ 감경 후 버젓이 개인강습
전명규 심복 B코치, 성추행·도박 입건→ 감경 후 버젓이 개인강습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1.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지난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는 빙상계 성폭력 근절이 은폐되고 근절되지 못했던 이유에 대해 “빙상연맹 자체가 한 사람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에 의해 좌지우지 됐기 때문이다”라며 “심석희 선수 말고도 두 명의 성폭행 피해자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국민들의 이목이 빙상계 최고 권력자였던 전명규 전 부회장의 오른팔로 통했던 B코치에게 쏠렸다. 권력을 뒤에 두지 않았으면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행적들이 포착됐기 때문이었다.

2018년 말 까지 한국체대 실내빙상장 강사였던 B코치는 전명규 전 회장의 심복 내지는 행동대장으로 불렸으며 전명규 전 부회장과 동문이다.

2013년 B코치는 자신의 제자를 오피스텔로 불러 가슴을 만지고 키스를 하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다행히 화장실로 도망친 해당 선수는 가족에게 연락해 더 큰 피해를 모면할 수 있었다. 더불어 B코치는 “선수가 먼저 유혹했다고 하면 너만 다친다”라는 말로 협박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B코치는 빙상연맹으로부터 어떠한 조치도 받지 않고 이듬해 국가대표 코치로 발탁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2016년에는 억대 불법 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그는 선수들을 끌어들여 대학기숙사, 합숙소, 카페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 접속해 국내야구, 축구, 농구 등 스포츠 경기의 승·무·패를 맞추는 방식으로 한 경기에 1만~50만원 상당의 돈을 베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전명규의 심복 B코치는 영구제명 중징계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자격정지 3년으로 감경돼 현재까지 빙상장에서 개인 강사로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