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돌직구 선택한 속내 밝혔다… “국민 대신해 묻고 싶었다”
김예령 기자, 돌직구 선택한 속내 밝혔다… “국민 대신해 묻고 싶었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1.1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직구를 날려 논란에 오른 김예령 기자가 질문한 의도와 속내를 밝혔다.

신년 기자회견이 끝나고 언론과 여론 모두 김예령 기자의 질문과 질문한 태도에 대해 하루가 지난 이날(11일) 까지도 논쟁이 뜨겁다. 극명하게 반응이 갈린 이유에서였다. 좋게든 나쁘게든 김예령 기자는 국민들의 큰 관심사로 급부상했다. 이에 대해 김예령 기자가 직접 입을 열었다.

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 메신저에 김예령 기자의 입장이 전달됐다. 비난과 지지를 동시에 받았던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김예령 기자는 “오해의 소지가 있었지만 절대 무례하게 하려던 의도가 아니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김예령 기자는 “대통령에 대해 기대하던 국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라며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비난을 많이 받았던 태도 문제에 대해서는 “건방진 태도로 질문하면 당연히 안 된다. 그럴 의도가 아니었고 기자의 사명을 생각해 최대한 객관적이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은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