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유형문화재 2건 신규 지정 고시
울산시, 유형문화재 2건 신규 지정 고시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9.01.1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위원회가 유형문화재로 지정고시한 울산의 간월자시 남탑.
문화재위원회가 유형문화재로 지정고시한 울산의 간월자시 남탑.

신흥사 석조아미타여래좌상

간월사지 남ㆍ북 삼층석탑




 울산시는 ‘간월사지 남ㆍ북 삼층석탑(유형문화재 제38호)’, ‘신흥사 석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및 복장물 일괄’(유형문화재 제39호) 등 2건을 유형문화재로 10일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울주군 상북면에 위치하고 있는 ‘간월사지 남ㆍ북 삼층석탑’은 통일신라시대에 조성된 석탑으로, 초층 탑신 중앙에 커다란 문비(門扉, 부처나 고승의 사리가 안치돼 있다는 의미로 새긴 문 모양)를 두고 좌우에 문을 지키는 수호신인 권법형 금강역사가 새겨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울산시 문화재위원회는 석탑의 기단부의 일부와 2층 탑신이 결실돼 새로운 부재를 보강해 복원되긴 했으나, 기단의 짜임새와 금강역사의 조각 표현방식이 뛰어나 신라석탑의 우수성을 파악하기에 부족함이 없다는 점에서 울산시 유형문화재로 지정해 보존할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신흥사 석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및 복장물 일괄’은 본존불인 아미타여래좌상과 대세지보살과 관음보살로 구성돼 있으며, 이 불상들에서 발원문, 후령통과 오보병, 묘법연화경 등이 확인됐다.

 본존불은 1649년 조각승 영색에 의해, 좌우의 보살은 이 보다 늦은 17세기 후반에 활동한 혜희 계보의 조각승에 의해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미타여래상은 넓은 다리 폭의 신체비례, 개성 있는 얼굴, 독특한 수인 등 17세기 불상 특징이 잘 드러나 있으며, 2구의 보살상은 큰 얼굴에 큼직하게 코를 새긴 것과 옷주름을 날카롭게 새긴 것이 특징이다. ‘신흥사 석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및 복장물 일괄’은 서로 시기를 달리해 조성됐지만 봉안처와 조성자가 분명한 아미타여래상과 독특한 수인 형식을 가진 보살 등 삼존불의 구성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됐다.

 이번 지정으로 울산시의 지정문화재는 총 146건으로 늘어났다. 이중 유형문화재는 36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