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아열대 과수 ‘레드향’ 본격 출하
진주시, 아열대 과수 ‘레드향’ 본격 출하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1.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대평면 이동춘 씨(48)가 최고의 품질 아열대 과수 ‘레드향’을 수확하고 있다.
진주시 대평면 이동춘 씨(48)가 최고의 품질 아열대 과수 ‘레드향’을 수확하고 있다.

대평면 이동춘 씨 농가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


신소득 작목 시범 확대

지역 특산물 자리매김



 진주시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차원에서 아열대 과수 신소득 품목개발에 총력을 펼치고 있다.

 시는 올해 과수분야 기술체계를 확립하고 변화하는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역 재배환경에 적합한 아열대 과수 신소득 작목 시범사업을 확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0일 시에 따르면 최근 들어 아열대과수(레드향, 한라봉, 백향과, 구아바 등)의 생산이 점차 확대되고 있고 특히 올해 레드향을 첫 재배해 본격 출하하는 진주시 대평면 이동춘 씨(48)의 경우 평균 당도(13~15브릭스)가 높고 품질이 좋아 높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며 농가 소득증대 뿐만 아니라 지역 특산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레드향 재배는 수확기 기온상승으로 예년에 비해 출하시기가 다소 빠르며 레드향 시세는 상품(상자당 12과)기준 2만 3천원~2만 5천원으로 엄격하게 선별해 개인주문과 대형유통센터에서 판매되고 있다. 또한 출하되는 레드향은 생과용이며 색택이 고른 규격품으로 당도가 높고 외관이 좋아 소비자 호응이 높다.

 진주시 관계자는 “기존 일반과수(배, 단감 등)의 대체품목으로 아열대과수 품목을 선제적으로 다양하게 발굴해 새로운 농가소득을 창출 할 계획이며 특히 겨울철 철저한 품질관리로 고품질 과일이 생산되도록 지도ㆍ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열대과수는 재배 특성상 일조량과 온도가 수량과 품질에 크게 영향을 주므로 겨울철에는 수확기 최저 온도를 잘 관리해 품질이 향상 될 수 있어 철저한 과원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