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역전패에 “졌지만 잘 싸웠다”
박항서호 역전패에 “졌지만 잘 싸웠다”
  • 연합뉴스
  • 승인 2019.01.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 8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역전패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 8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역전패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아시안컵 첫 경기 이라크에 2-3 패

베트남 언론ㆍ축구 팬들 ‘격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지난 8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이라크에 2-3으로 역전패한 것에 대해 베트남 언론과 축구 팬들은 9일 아쉬움을 나타내면서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고 격려했다.

 특히 현지 언론매체들은 이라크가 지난 2007년 대회 챔피언이었는데도 박항서호가 대담한 경기를 펼쳤다고 칭찬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대표팀이 2007년 대회 챔피언에 맞서 잘 싸웠고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마지막 순간에 패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뚜오이쩨는 “박항서호가 경기에서 두 차례나 리드하는 등 2007년 아시안컵 우승팀에 맞서 두려움이 없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뚜오이쩨는 그러면서 “이라크 대표팀이 마지막 순간에 역전 골을 넣어 대담한 경기를 펼친 박항서호를 축하하려던 축구 팬들의 꿈이 깨졌다”고 아쉬워했다.

 일간 년전은 “베트남 대표팀이 승점을 놓쳤지만, 강팀인 이라크에 맞서 90분 내내 대담한 경기를 펼쳐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도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역전골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베트남 정신’으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맞섰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도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격려하는 글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앞으로 (조별리그에서) 두 경기가 더 남아 있고 우리는 박항서 감독을 믿는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베트남 국민의 마음에 영원한 영웅”이라며 “지고 이기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는 최선을 다해 싸우는 모습을 보고 싶을 뿐”이라고 응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박항서호는 오는 12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