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 국내 첫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 개발
KIT, 국내 첫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 개발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1.0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이 바이오 벤처기업인 ㈜바이나리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에 대한 기술사용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이 바이오 벤처기업인 ㈜바이나리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에 대한 기술사용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IT-(주)바이나리

기술사용 협약 체결




 안전성평가연구소(KITㆍ소장 송창우)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단장 김기석)은 기술보증기금 대구기술융합센터(센터장 이재근)의 중계 하에 바이오 벤처기업인 ㈜바이나리(대표이사 박영일)와 ‘스페로이드(Speroid) 투명화 조성물, 이를 이용한 스페로이드 투명화 방법 및 이를 포함하는 키트(이하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에 대한 기술사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와 조직은 복잡한 3차원 구조를 바탕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실험실에서 진행하는 대부분의 세포 배양 과정은 2차원 평면 위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체내 세포 환경과 차이를 가진다.

 이를 해결하는 스페로이드(Speroid) 형태는 조직 덩어리로 존재하는 세포의 원형 집합체로써, 3차원 구조의 생체 내 세포 조직과 동등한 기능을 갖춰 주목받고 있다.

 KIT 연구진(김기석.박순현 박사)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스페로이드 투명화 기술은 스페로이드의 3차원 구조를 관찰하기 위해 세포 조직을 잘라 2차원 슬라이드로 만든 후 현미경으로 확인했던 기존 방법의 문제점을 개선해준다.

 특히 스페로이드를 투명화하고 영상 해상도를 향상시키며, 라이트 시트 형광 현미경(Light sheet fluorescence microscope) 등을 이용해 세포 조직 전체의 3차원 바이오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스페로이드를 활용한 질환 모델 분석에서 기존 방식 보다 훨씬 빠르고 정밀한 결과를 얻을 수 있으며, 질환 원인 규명과 치료법 개발에 사용가능하다.

 KIT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 김기석 단장은 “스페로이드 구조를 3차원으로 이미지화하는 신기술로 스페로이드를 통한 질환 모델의 개발과 신약의 효능 및 독성 반응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관찰함으로써 국민 안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국내 중소기업에 기술을 제공해 글로벌 시장 선점을 통한 외와 획득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나리 박영일 대표이사는 “이미 바이나리가 보유하고 있는 조직투명화를 통한 3차원 이미지 기술에 추가적으로 질환 모델에 사용되는 스페로이드에 특화된 투명화 기술을 확보했다”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KIT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은 첨단 독성ㆍ효능평가 플랫폼 개발 연구, 첨단 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를 목표로 독성 예측 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해 7월 새로이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