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와얼굴들 “분명히 다시 만날 것”
장기하와얼굴들 “분명히 다시 만날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9.01.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하와얼굴들은 지난달 28∼31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장기하와 얼굴들 마지막 공연 [마무리: 별일 없이 산다]’로 10년 활동을 마무리 했다.
장기하와얼굴들은 지난달 28∼31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장기하와 얼굴들 마지막 공연 [마무리: 별일 없이 산다]’로 10년 활동을 마무리 했다.

나흘간 콘서트 10년 활동 끝

싸구려 커피 등 떼창 끌어내


“장얼스럽게 재미있게 마무리”



 밴드 장기하와얼굴들이 나흘간 콘서트를 끝으로 10년 활동에 종지부를 찍었다.

 장기하와얼굴들은 지난달 28∼31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장기하와 얼굴들 마지막 공연 [마무리: 별일 없이 산다]’로 팬들에게 안녕을 고했다.

 이들은 정규 2집 수록곡 ‘마냥 걷는다’로 공연 포문을 열고 ‘나란히 나란히’, ‘거절할 거야’, ‘등산은 왜 할까’, ‘나와의 채팅’, ‘별거 아니라고’ 등 지난해 11월 발매한 정규 5집 수록곡들을 선사했다.

 또 ‘우리 지금 만나’, ‘싸구려 커피’, ‘달이 차오른다, 가자’, ‘풍문으로 들었소’, ‘내 사람’, ‘새해 복’, ‘빠지기는 빠지더라’ 등 옛 히트곡을 열창해 떼창을 끌어냈다.

 장기하는 “마지막 곡으로 ‘별거 아니라고’를 부르며 다 같이 시원하게 울고 마무리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그러고 싶지 않았다. 장얼스럽지 않은 것 같다. 재미있게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 1월 1일부터 장기하와얼굴들은 없다. 이번 공연이 졸업식 같이 느껴지는데, 저희와 여러분들은 10년 동안 좋은 친구였기에 분명히 다시 만날 것”이라며 “우리가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만났을 때 별일 없었다는 듯이 반갑게 인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앙코르 요청이 쏟아지자 ‘그렇고 그런 사이’, ‘별일 없이 산다’로 2시간 30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008년 싱글 ‘싸구려 커피’로 데뷔한 장기하와얼굴들은 복고와 독창성을 더한 실험적인 음악으로 내공을 인정받았다. 10주년을 맞은 지난해 10월 “가장 멋진 모습일 때 가장 아름답게 밴드를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해체를 알린 뒤 새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