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게이인 줄 알았다” 오해 이젠 사양… 진짜 남자 되서 돌아왔다
광희, “게이인 줄 알았다” 오해 이젠 사양… 진짜 남자 되서 돌아왔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12.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희 재대(사진=MBC 캡쳐)
광희 재대(사진=MBC 캡쳐)

 

방송인 광희가 7일 국방부 군악대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21개월 군 복무를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 선 광희는 전과는 다른 진짜 남자다운 포스를 느끼게 했다.

올 겨울 첫 한파가 몰아친 이날 이른 아침 광희는 군대를 뒤로 한 채 “전역을 인사 드립니다”라며 특유의 활기찬 말투와 표정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입 주변에 푸릇푸릇 수염이 살짝 돋아 난 채 나타난 광희의 입대 당시 말랐던 몸은 탄탄한 근육과 살이 올라 진짜 남자의 냄새를 풍겼다.

KBS ‘해피투게더3’에서 추성훈이 “처음 광희를 봤을 때 전혀 모르는 상태였다. 그래서 반말을 해오는 광희가 게이인 줄 알았다”라고 밝힌 것처럼 남성성 제로 캐릭터로 예능 활동을 해 온 광희는 아무리 까불거려도 더 이상 게이라는 오해를 받지 않을 비주얼로 거듭난 듯 보여졌다.

특히 허약하기 이를 데 없어 종이인형이라는 말을 들어야 했던 광희가 무사히 만기 제대를 한 것 또한 그가 대한민국의 건강한 진짜 남자라는 것을 증명하며 입대를 기피하는 이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