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 北에서 –30도 기운 내려온다… 남부·서해안 폭설 10cm이상 예측
대설, 北에서 –30도 기운 내려온다… 남부·서해안 폭설 10cm이상 예측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12.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설에 폭설 예상(사진=연합뉴스TV 캡쳐)
대설에 폭설 예상(사진=연합뉴스TV 캡쳐)

 

‘대설’인 절기답게 강한 한파가 몰려온 이날 일부 지역에 폭설이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7일 절기상 대설인 이날 아침 전국이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관측돼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됐다. 이날 추위는 오후 들어 남부지방과 서해안에 폭설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설인 이날 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여 서울은 영하 9도, 대관령은 영하 11.7도를 기록했다. 특히 강풍을 동반한 대설 아침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15도를 웃돈 것으로 관측됐다.

이날 폭설이 예상된 남부지방과 서해안 지역에는 적게는 2cm에서 많게는 10cm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전국에 평년보다 조금 더 빠르게 한파가 몰려온 이유는 북극의 영하 30도의 찬 기운이 빠르게 내려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