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탈원전 정책 바꿔라
정부 탈원전 정책 바꿔라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8.12.0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상의 임시의총

‘대전환 촉구’성명



 창원상공회의소(회장 한철수)가 지난 5일, 창원 리베라컨벤션 10층에서 열린 창원상공회의소 상임의원회 겸 임시의원총회에서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와 수출경쟁력 확대를 위한 탈원전 정책 대전환 촉구 성명서’를 채택했다고 6일 밝혔다.

 창원상공회의소는 성명서에서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원전 관련 기업들은 일감절벽으로 생존마저 위태로운 지경에 처해 있으며, 전문인력의 유출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어 원전산업의 붕괴가 우려된다”고 밝히며 “세계 원전 시장은 향후 수십 년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원전 산업 생태계는 위기를 맞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기존 원전 강국들도 탈원전 선언 후 기자재 공급체계의 붕괴로 세계시장에서의 선두권을 내려놓은 바 있다”며 “지금은 해외시장의 수출경쟁력 확보, 국내 원전관련 기업의 생존 등을 고려해 신재생에너지산업과 원전산업의 동반성장을 유도하는 탈원전 정책의 대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