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기자들이 보는 한반도 정세 들어보니…
전문기자들이 보는 한반도 정세 들어보니…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8.12.0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는 6일 `전문기자들이 보는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제62차 IFES 통일전략포럼을 개최했다.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는 6일 `전문기자들이 보는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제62차 IFES 통일전략포럼을 개최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제62차 통일전략포럼


평가ㆍ전망 논의&토론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는 6일 서울 종로구 소재 극동문제연구소 평화관 대회의실에서 `전문기자들이 보는 한반도 정세: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제62차 IFES 통일전략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ㆍ북ㆍ미 등의 집중적 논의가 지속되는 전환적 시점에서 북한ㆍ통일 문제와 관련해 언론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문기자를 초청해 한반도 정세에 관한 다양한 평가와 전망을 논의했다.

 이관세 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통일전략포럼에서는 신석호 동아일보 디지털뉴스팀장이 `미중관계: 2018년 평가 및 2019년 전망`을, 김현경 MBC 통일방송추진단장이 `남북관계: 2018년 평가 및 2019년 전망`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또한 장용훈 연합뉴스 한반도부장이 `북한의 국가전략 변화: 평가 및 전망`을, 이제훈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한반도 평화체제 추진 방향과 전망`을, 왕선택 YTN 통일ㆍ외교전문기자가 `한반도 비핵화 추진 방향과 전망`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토론에서는 조정진 세계일보 논설위원 겸 평화연구소 통일연구위원, 고수석 JTBC 남북교류추진단 부단장, 안정식 SBS 북한전문기자, 공용철 KBS PD, 김미경 서울신문 국제부장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