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선수가 뽑은 최고 선수에 `김재환`
은퇴 선수가 뽑은 최고 선수에 `김재환`
  • 연합뉴스
  • 승인 2018.12.06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 김재환.
두산 베어스 김재환.

 

KBO리그 빛낸 선수

"더 겸손해지겠다"




 김재환(30ㆍ두산 베어스)이 은퇴 선수가 뽑은 2018년 프로야구 최고 선수로 우뚝 섰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6일 서울시 강남구 양재동 L타워 그랜드 홀에서 제6회 한국프로야구 은퇴 선수의 날 행사를 열고 2018 KBO리그를 빛낸 선수에게 상을 안겼다.

 최고 선수상은 김재환이 차지했다.

 김재환은 올해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4(527타수 176안타), 44홈런, 133타점, 104득점을 올렸다. 홈런과 타점 부문은 1위를 차지했고, 장타율은 2위(0.657)에 올랐다.

 김재환은 KBO리그 최초로 3년 연속 타율 3할-30홈런-100타점-100득점과 3년 연속 300루타 기록도 달성했다.

 KBO 선정 정규시즌 최우수선수에 뽑힌 김재환은 `선배들이 정한 최고의 선수`의 영예도 누렸다.

 김재환은 "선배님들께서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셨다.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모든 부문에서 겸손한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고 투수상은 35세이브를 올리며 구원왕을 차지한 정우람(한화 이글스)이 받았다.

 43홈런(2위)을 치고, 장타율(0.718)과 출루율(0.457) 1위에 오른 박병호(넥센 히어로즈)는 최고 타자상을 손에 넣었다. 고졸 신인 최다 홈런(29개)을 친 강백호(kt wiz)는 최고 신인상,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는 김대한(휘문고)은 백인천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