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마음
  • 윤종만
  • 승인 2018.12.0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만
윤종만

볼 수는 없지만 읽을 수 있고

잡을 수 없지만 만질 수 있고


눈망울 속 담겨 있는

그것이 마음입니다



바다보다 깊지도

하늘보다 넓지도

피 끓는 작은 심장 속

꼭꼭 숨어있는

그것이 마음입니다



때론 독사보다 강한 독으로

슬픔과 불행을

때론 장미꽃 보다 진한 향으로

기쁨과 행복을 주는



그것이 마음입니다



시인약력

ㆍ월간문학세계ㆍ환경문학 등단(2014)

ㆍ경찰문예대전 수상

ㆍ문학세계문인회 정회원

ㆍ김해 文詩사람들 회원

ㆍ김해중부경찰서 근무

ㆍ공저 ‘하늘비 산방(제5호)’ 외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