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외부청렴도?정책고객평가 1단계씩 상승
경남교육청, 외부청렴도?정책고객평가 1단계씩 상승
  • 경남교육청
  • 승인 2018.12.0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청렴도 측정 결과, 종합청렴도 3등급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5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올해 청렴도 측정 결과 계약상대방, 업무 관계자, 학부모 등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와 정책고객평가에서 각 1단계씩 상승한 2등급을 받았다. 내부청렴도는 지난해 1등급에서 2단계 하락한 3등급을 받아 종합청렴도는 3등급에 그쳤다.



올해 도교육청은 외부청렴도 향상을 위해 학부모, 업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청렴컨설팅을 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했다. 부패취약분야인 공사, 급식, 현장체험학습, 방과후학교운영, 학교운동부 운영 분야의 청렴도 향상과 외부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청렴해피콜을 운영했다. 분야별로 수렴된 의견을 검토해 제도를 개선?보완하고, 업무 매뉴얼 자료를 교직원과 관련 업체에 보급하는 등의 노력으로 외부청렴도가 1단계 상승하는 결과로 나타났다.



정책고객평가는 새내기 학부모를 위한 청탁금지법 동영상 제작ㆍ배포, 교육지원청의 학부모?지역민과 함께하는 청렴표어 공모 등의 적극적인 청렴문화 활동으로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했다.



내부청렴도는 2016년 이전에 관행적으로 이루어졌던 급식 식자재 캐시백 포인트 사용에 대한 도교육청의 강력한 처벌로 인해 감점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도교육청 강기명 감사관은 “경남교육에 대한 학부모와 도민의 신뢰도는 높아졌으나 내부 교직원의 청렴도 인식은 낮아졌다.”며 “올해 결과를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은 개선하고 교직원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나은 반부패ㆍ청렴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