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진주가을문예’ 1천500만원 당선작 나왔다
‘2018 진주가을문예’ 1천500만원 당선작 나왔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8.11.2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김세희, 시 ‘경야(經夜)’

언어와 시적 대상 의도적 불일치… 사물 새롭게 탐구


부산 오성은, 소설 ‘런 웨이’

높은 가독성ㆍ치밀한 플롯ㆍ스토리 엮는 필력 뛰어나

▲ 1천500만 원 상금의 주인공인 왼쪽 오성은(소설), 오른쪽 김세희(시).

 올해 24회를 맞은 1천500만 원 고료 ‘진주가을문예’ 당선자가 가려졌다. 시는 ‘경야(經夜)’ 등 10편을 낸 김세희 씨(46ㆍ김해), 소설은 중편 ‘런 웨이’를 낸 오성은 씨(34ㆍ부산)가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진주가을문예’는 남성(南星)문화재단이 지난 1995년 기금을 마련해 옛 ‘진주신문’에서 하다 지금은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회(위원장 윤성효)가 전국신인공모를 통해 운영해오고 있다. 당선자한테는 시 500만 원, 소설 1천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올해는 지난달 31일 공모를 마감했고, 시는 180명 지원에 1천278편, 소설은 116명 지원에 210편(중ㆍ단편)이 응모했다. 심사는 예심과 본심 과정을 거쳤다.

 시는 송찬호 시인(시집 ‘흙은 사각형의 기억을 갖고 있다’ 등)이 본심, 김륭 시인과 임재정 시인이 예심을 맡았다. 소설은 백가흠 소설가(계명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가 본심, 원시림 소설가와 정용준 소설가가 예심을 보았다.

 송찬호 시인은 심사평에서 당선작에 대해 “섬세한 언어의 결을 갖고 있다. 이런 정련된 언어에 대한 자의식은, 죽음으로 다가가는 엄숙한 삶의 제의를 묘사한 ‘아빠, 우린 서로를 지나가야 하잖아요 / 일요일에 올게요 못다 쓴 / 당신 얼굴 가지러’와 같은 빼어난 시구를 탄생케 한다. 언어와 시적 대상과의 의도적인 불일치로 사물을 새롭게 탐구하고 이 세계를 낯설게 환기하는 감각도 돋보인다. 또한 전체적으로 작품 수준이 고르고 완성도가 높은 것에서 치열한 습작 흔적이 역력히 보인다”고 했다.

 백가흠 소설가는 당선작에 대해 “‘런웨이’는 작가의 능수능란한 창작 솜씨가 인상적인 작품이었다. 중편임에도 불구, 가독성이 엄청났다. 많은 등장인물들은 각자의 임무를 저버리지 않고 활발히 움직이고 또 말했으며, 스토리를 만들어내면서 얽히고설켰다”면서 “이는 작가의 플롯 장악력이 훌륭할 뿐만 아니라 작품이 치밀하게 준비된 소설임을 느끼게 해줬다. 그리고 방황과 허무주의 사이에서 표류하는 인물들이 극단을 향해 치닫는 스토리는 잊고 있었던 한 감성을 깨우기에 충분했으며 엄청난 필력을 소유한 새로운 작가의 등장이 반갑기만 하다”라고 전했다.

 당선자들은 소감문에서 기쁨과 각오를 나타냈다. 김세희 당선자는 “시 한 편씩 쓸 때마다 ‘이 거 시 맞나?’ ‘내가 뭐라고 쓴 거지’ 뚫어지게 쳐다만 보고 있고는 했다. 쳐다만 보고 있어도 시간이 너무 잘 갔다”라며 “아빠가 돌아가시기까지를 보면서 ‘경야(經夜)’를 썼다. 숀탠이라는 작가의 ‘경야’라는 그림책을 보고, 감동이 저장돼 있는 상태였다. 누구나 경야의 그 밤을 지나거나 지켜보거나 할 것이다. 받은 상은, 내게 매일을 마지막처럼 최고 노력을 하라고. 최고의 시를 뱉어 내라고 하는 견적서라고 생각 하겠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오성은 당선자는 “함께 소설을 공부했던 아내는 울먹이며 전화를 받았다. 소설은 우리를 연결하는 끈이라는 걸 우리는 알고 있다. 그날 밤 아내는 조각 케이크에 숫자 0의 초를 켜 주었다. 그 작은 불씨는 우리의 큰 기쁨이었지만 나는 그것을 꺼야만 했다. 이내 어둠이 찾아왔다. 나는 비로소 무대에 선 기분이 들었다. 이것은 나의 첫 번째 런웨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15일 오후 4시 진주 ‘현장아트홀’(진주시 진주대로1040번길 6-4)에서 열린다.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은 “저만치서 찬 겨울바람이 다가와 우리의 속살을 헤집지만, 마음은 여느 때보다 훈훈하다. 그것은 진주가을문예 새 가족을 맞이하기 때문인 것 같다”라며 “진주가을문예가 올해로 스물네 번째를 맞이했다. 이번에도 공모와 심사 과정을 거쳐, 참신하고 의욕 넘치는 기운 팔팔한 새 시인과 소설가를 뽑았다. 부디 시상식에 참석해 큰 박수로 격려해 주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문의: 진주가을문예 운영위원회(윤성효 위원장, 010-3552-4402).



 ○ … 소설 당선작 ‘런 웨이’ 줄거리



 세상에 없는 화장을 해내려는 유미는 자신의 얼굴을 캔버스 삼아 붓을 드는 화가와 다름없다. 굴지의 화장품 회사를 마다하고 들어간 모델 에이전시에서 자유분방한 작업방식으로 새 프로젝트를 준비하는데 그녀가 원하는 모델은 낙타처럼 걷는 사내다.

 유미의 지목을 받은 ‘나’는 고된 훈련으로 차차 모델로 성장해 나가지만, 쇼가 성사되기 직전 모든 것이 무너진다. 모델 동기인 창기의 권유로 호주에서 농장생활을 시작한 ‘나’는 그곳에서 마호와 나오를 만나게 되고 일상의 즐거움에 취한다.

 하지만 달콤함도 잠시, 낯선 타지의 백화점에서 유미를 다시 만나게 되고 그녀의 자살기도로 혼란스러운 여정에 휘말린다. 사막을 향해 달리는 이 길의 끝은 어디일까. 그들의 런웨이는 비로소 시작된다.

 

 ○ … 시 당선작 ‘경야’ 전문



일요일에 왔으니까요

일요일에 가는 게 어때요 아무 부담 없지 않을까요

틀니조차 걸 수 없다고요 입 벌려 억억거릴 때

차곡차곡 다져진 미련, 내가 다 봤어요

꿀꺽 삼켜요 그거



똥이 질면 질다고 때린대요 볼기를

되면 되다고 때린대요

볼기짝이 원숭이 같을 거라고요

요양보호사를 원망하나 봐요 그러지 마세요


손은 잡고 가야 하나요 놓고 가야 하나요



팔다리가 투명해지고요

껍데기를 나온 껍데기처럼 쫄깃해 보였어요

뭐라도 씹을 수 있을 것 같거든요



시계를 보다가요 엄지손가락으로 꾸욱

하루살이 한 마리 눌러 죽이고 돌아 나왔어요

일요일에 다시 올게요

침대보다 더 납작해진 사람들이

딱딱한 제 그림자에 등을 기대고 있어요



당신은 나를 얼마나 기다렸던가요

나는 당신을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요

부채질중이에요 잘 타버리라고요



아빠, 우린 서로를 지나가야 하잖아요

일요일에 올 게요 못다 쓴

당신 얼굴 가지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