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창원시의 39번째 건의에 응답해야
정부는 창원시의 39번째 건의에 응답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18.11.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가 마산해양신도시를 중심으로 마산만 일대를 ‘남부권 친환경 해양문화 타운’으로 특화해 동남권 발전을 꾀하려는 꿈 실현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 가운데 15일 마산해양신도시 국가지원을 위해 청와대에 직접 건의했다. 창원시가 정부 측에 건의한 건수는 이번까지 모두 39번이다.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것이 없다고 하는데 39번이나 지속적으로 건의를 했는데도 10여 년 동안 답을 주지 못한 정부도 못 할 일이다. 창원시는 이번 마산해양신도시 국가지원 건의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이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고 담판을 짓겠다는 각오와 의지도 담았다.

 마산해양신도시는 애초 국가가 추진한 국책사업이다. 마산항 개발의 하나로 마산항 준설토 투기장을 조성해 도시용지로 개발하는 사업이지만 협약을 체결한 지 15년이 지난 현재 정부의 물동량 증가 예측은 어긋났고, 경제파급 효과는 미미한 반면 창원시가 조달하는 건설 사업비는 창원시 재정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기존 시행 중인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마산항 친수공간 조성 외에 남부권 친환경 해양문화타운 조성을 건의해 마산해양신도시를 중심으로 마산항을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남부권 친환경 해양타운조성은 마산만 수질 개선 사업(사업비 2천800억 원), 마산만 내호구역 자연 친화적 인공조간대 조성, 마산만 내측 오염퇴적물 정화, 덕동하수처리장 고도정수처리 시설 설치, 해양생태보존 공유의 장, 안전체험 공간 조성(사업비 2천억 원), 국립 수(水)생태계 보전 박물관 건립, 국립 해양종합안전 테마파크 건립, 해양환경공단 이전 등 6개 사업에 4천800억 원 규모다. 창원시는 지역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의 시대인 만큼, 해양신도시의 공공성을 키우고 마산만의 가치를 보존하는 것은 단순히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필요에 따른 사항이라며 39번째 정부 설득에 나서고 있다. 이제 정부는 창원시가 국가 간접지원사업으로 마산만 일대를 남부권 친환경 해양문화타운으로 특화해 달라는 39번째의 요청에 답을 해야 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