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여교사와 조 군, 집에서 무슨 일이 있었기에? 남편과 마주친 두 사람… 이혼 소송 계기
논산 여교사와 조 군, 집에서 무슨 일이 있었기에? 남편과 마주친 두 사람… 이혼 소송 계기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8.11.1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논산 여교사(사진=스타트뉴스 캡쳐)

논산 여교사 남편이 성추문이 난 남학생을 집에서 마주쳤던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논산 여교사의 남편이 여교사와 남학생 두 명을 둘러싼 성추문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그 진위 여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됐다.

현재 논산 여교사와 이혼을 한 상태인 남편은 정신적 충격에 이를 방조·은폐한 것으로 보이는 학교와 대립각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논산 여교사와 남학생 두 명의 성추문을 학교 측에서 알고 있었으면서도 미온적인 대응을 해 온 데에 가정 파탄의 책임이 일부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남편은 이미 두 번이나 학교에 내용 증명을 보낸 상황이다.

또한 그의 내용 증명에 대한 학교 측의 답변은 뜻하지 않게 충격적인 사실을 포함하고 있어 대중을 경악케 했다. 학교 측은 “4월 조 군이 양 선생 집에 방문한 당혹스러운 사건으로 상황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상황을 보고 받은 후 교감 선생님께 즉시 시 교육청과 도료교육청 담당자에게 보고하라고 전했습니다”라고 말해 남편이 여교사를 방문한 조 군을 집에서 마주치면서 처음 여교사와 두 남학생의 성관계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해석됐다. 

이와 함께 ‘당혹스러운 사건’이란 표현에서 이날 조 군이 여교사의 집에서 어떤 행동을 했고 이를 남편이 목격해 문제가 불거졌음을 추정케 했다.

이날 어떤 일이 있었는지 사실에 대한 내용은 아직까지 공개 되지 않고 있다.

다만 이 후 남편은 논산 여교사와 이혼 재판을 진행했고 조 군은 학교에 자퇴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학교 측은 “여러 상황을 종합해볼 때 조 군이 일방적으로 만들어낸 루머임을 확인할 수 있었음”이라는 입장으로 결론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