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A매치, 정우영 대신 주세종 발탁
호주 A매치, 정우영 대신 주세종 발탁
  • 송지나 기자
  • 승인 2018.11.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월 A매치에 발목 부상을 당한 정우영 대신 발탁된 주세종. 연합뉴스

정, 발목 부상으로 결장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달 치러지는 A매치(국가대표 간 친선경기) 호주 원정경기에서 정우영(28ㆍ알사드) 대신 주세종(28ㆍ아산)을 발탁했다고 전했다.

 축구협회는 8일 "정우영은 최근 발목 부상으로 11월 A매치에 뛸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에 협회는 주세종을 대체 선수로 뽑았다"고 밝혔다.

 정우영이 대표팀에서 제외됨에 따라 벤투호는 기존 주전 미드필더 라인인 기성용(29ㆍ뉴캐슬)과 정우영 없이 허리라인을 구성하게 됐고, 정우영의 장점으로 꼽히는 패스력과 폭넓은 활동량을 대체할 수 있는 선수를 물색하던 중 벤투 감독의 눈에 주세종이 들어왔다.

 이번 A매치 명단에는 유난히 변수가 많았다.

 애초 소속팀과의 사전협의로 불참하게 된 손흥민을 비롯해 병역특례 봉사활동 자료조작으로 영구제명된 장현수, 기성용과 이재성 등 기존 주축 선수들의 부재다. 하지만 빠진 선수들 못지않은 베테랑 구자철(29ㆍ아우크스부르크)과 이청용(30ㆍ보훔), 유망주들이 투입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각자의 기량을 뽐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호주에서 오는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