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훔쳐 상가 금품 턴 10대 3명
차 훔쳐 상가 금품 턴 10대 3명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8.11.07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ㆍ함안ㆍ김해 등 11차례 절도



 승용차를 훔쳐 경남 일대를 돌며 11차례나 상가에 침입해 금품을 털어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진해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A군(16) 등 3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동네친구 지간으로 지난 2일 밤 12시 30분께 창원시 진해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B씨(37ㆍ여)의 1천500만 원 상당의 그랜저 승용차를 훔쳐 달아났다.

 이들은 또 4일 오후 11시 30분께 창원의 한 식당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현금 38만 원을 훔치는 등 훔친 승용차를 타고 2일부터 6일까지 진해와 김해, 함안 등을 돌며 영업이 끝난 식당 등에 침입해 현금과 담배 등 총 11차례에 걸쳐 500만 원 상당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승용차에서 금품을 털려다 열쇠를 발견하고 그대로 타고 달아나 범행에 이용했다. 차량이 방전되자 진해 웅동의 한 도로변에 버렸다.

 경찰은 발견한 도난차량에서 감식을 통해 범인을 특정하고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수사 등을 통해 창원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약 10일 전쯤 가출해 함께 지내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훔친 돈으로 밥도 먹고, 모텔비도 냈다”고 진술했다. 각각 몇 차례씩 동종전과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여죄를 수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