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일, 영화인장 엄수
신성일, 영화인장 엄수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 후 영천 선영으로



 4일 타계한 ‘국민배우’ 신성일의 장례식이 영화인장으로 엄수된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이날 낮 12시 30분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차린 고인 빈소에서 브리핑을 하고 “신성일 배우의 장례를 영화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동 장례위원장은 지 회장과 후배 배우 안성기가 맡았으며, 고문은 신영균ㆍ김동호ㆍ김지미ㆍ윤일봉ㆍ김수용ㆍ남궁원ㆍ임권택ㆍ정진우ㆍ이두용ㆍ오석근ㆍ문희가 맡기로 했다.

 김국현 한국배우협회 이사장은 집행위원장을 맡았으며, 배우 이덕화ㆍ거룡ㆍ장미희ㆍ송강호ㆍ강수연ㆍ최민식이 부위원장직을 수행한다.

 장례위원으로는 양윤호ㆍ조동관ㆍ이민용ㆍ윤석훈ㆍ장태령ㆍ홍기영ㆍ박현우ㆍ이춘연ㆍ정지영ㆍ문성근ㆍ채윤희ㆍ조영각ㆍ안병호ㆍ박종윤ㆍ박상원ㆍ신언식ㆍ김형준ㆍ주원석ㆍ홍승기ㆍ김용운ㆍ박만창 등 영화계 각 분야 인사가 대거 위촉됐다.

 지 회장은 “신성일 선배는 시대의 아이콘이자 앞에도 없었고, 뒤에도 없었던 대단한 연기자”라며 “갑자기 별세하실지 몰랐는데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영결식은 6일 오전 10시에 진행하며, 오전 11시 서울추모공원으로 고인을 옮겨 화장한다. 장지는 경북 영천의 선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