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19:55
최종편집 2018.10.16 화 19: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사회
     
STX조선해양 폭발사고 직원 2명 항소심도 무죄
2018년 10월 11일 (목)
황철성 기자 hoangcs@hanmail.net
 지난해 8월 근로자 4명이 숨진 STX조선해양 선박 폭발사고 후 작업서류를 변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 씨(39) 등 STX조선해양 직원 2명에게 항소심에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1부(류기인 부장판사)는 11일 1심 선고에 법리오해와 사실오인이 있었다며 검사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면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STX조선해양 직원 2명은 사고 후 밀폐작업 기준을 제대로 지키고 작업을 한 것처럼 꾸미려고 탱크 환기 작업표준서 등을 변조하거나 변조를 지시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지난 5월 3일 1심 법원은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변조를 증명할 수 없다며 2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증거관계에 비춰보면 원심의 판단이 적절하다”고 판시했다.

 수사당국과 고용노동부는 당시 사방이 막힌 탱크 안에서 제대로 환기조차 않고 도장작업을 하다 인화 가스가 불량 방폭등에 스며들어 스파크로 인한 폭발이 났다고 결론 내렸다.

 한편, 지난해 8월 20일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에서 건조 중이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안 잔유(RO) 탱크에서 폭발이 일어나 도장작업을 하던 근로자 4명이 숨졌다.
황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