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공사 강행하는 한전, 윤리기업 이행하라
불법공사 강행하는 한전, 윤리기업 이행하라
  • 경남매일
  • 승인 2018.10.1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의 불법행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고압송전탑 공사를 벌일 때 한전은 당연히 해당 자치단체장으로부터 개발해위 허가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한전은 이를 전격 무시했다. 한전은 무소불위의 권능을 가진 듯 철저히 법을 조롱하고 있는 것이다. 한전은 지난 7월 창원시 성산구 귀곡동 있는 삼박골산 일원에 고압송전 철탑 규격을 확장하는 ‘154KV 두산T/l 21~22호 안전이격 확보공사’를 벌였다. 시방서에는“가설 진입도로 개설 및 작업장 조성, 삭도설치 등 본 공사와 관련해 수반되는 모든 산림훼손은 범위가 최소화 되도록 공사를 시행하되, 반드시 관련 지주 및 관청의 허가를 득한 후 시공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한전은 이 산 능선에 두 개의 송전탑공사를 벌이면서 아예 창원시의 허가를 받지 않았던 것이다. 실제 개발제한구역 내 산림을 무단으로 훼손하는가 하면 건설폐기물 등을 불법 적치 하는 등 행정절차를 철저히 무시했다.

 실정이 이런데도 한전의 변명은 궁색했다. “추석 연휴동안 해당 송전탑 공사를 하면 전력공급에 따른 차질을 최소화 하고, 예산을 맞추기 위해서 서둘러 공사를 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 한전 측의 해명이다.

 문제의 송전탑 공사현장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다. 이 일대는 자연환경보존을 위해 입산조차 엄격히 통제되는 곳이다. 한전 측은 이 같은 현장조건 때문에 일반인이나 단속 공무원의 접근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불법을 강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글로벌 윤리 선진기업을 표방하는 한전은 “투명경영과 청렴문화 정착을 지향해 고객과 함께하는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구호를 내 걸고 있다. 하지만 한전이 벌이고 있는 작금의 행태는 윤리기업 임을 스스로 포기하고 청렴문화 정착은 헛구호임을 자인하는 셈이다. 한전은 각성해야 한다. 세계적인 윤리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다짐을 실천해야 한다. 실정법을 반드시 지키라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