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단감' 올해 첫 수출
'창원 단감' 올해 첫 수출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8.10.1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0일 `창원단감`이 홍콩과 싱가포르 등 여러 국가와 중생종 단감 1천300t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북창원농협 집하장에서 첫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단감종주 도시로 전국 최고 품질ㆍ최고 생산을 자랑하는 창원단감이 올해 본격 수출을 시작했다.

 창원시 농업기술센터(소장 박봉련)은 지난 10일 북창원농협(조합장 서정효), 창락농산(대표 노미자)이 홍콩과 싱가포르 등 여러 국가와 중생종 단감 1천300t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북창원농협 집하장에서 첫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북창원농협이 이번에 수출을 시작한 품종(송본)은 기존 수출 물량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품종(부유)에 비해 일찍 수확을 시작하는 품종으로, 앞으로 단감 수출 품종 확대로 전체 단감 수출실적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박봉련 창원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우리나라 단감 시배지이자, 전국 최대 생산지인 창원의 단감이 해외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품질 향상과 판로 확대를 위한 신규시장 개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선적한 1차 수출 물량은 약 800t으로, 홍콩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