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01:05
최종편집 2018.10.16 화 19: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연예
     
누명 쓴 두 여인 ‘초인’ 되다
2018년 10월 10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SBS TV 토요극 ‘미스 마:복수의 여신’(왼쪽)과 tvN 주말극 ‘나인룸’ 드라마 속 한 장면.

SBS ‘미스 마’ 김윤진, 자유자재로 복합감정 그려

tvN ‘나인룸’ 김해숙, 1인 2역 베테랑 연기 선봬




 누명은 사람을 극한으로 몰아붙이고,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힘을 부르기도 한다.

 SBS TV 토요극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속 미스 마(김윤진 분)와 tvN 주말극 ‘나인룸’ 속 장화사(김해숙)가 그렇다.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미스 마는 남 부럽지 않게 누리고 살던 여인이었지만,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9년간 옥에 갇힌다.

 딸을 잃은 슬픔과 누명을 썼다는 고통에 맞닥뜨린 미스 마이지만 그는 좌절하고 울부짖기보다는 딸 살해 목격자를 찾기 위해 치밀하게 탈옥을 계획, 성공한다. 웬만한 정신으로는 해낼 수 없는 일이지만 ‘엄마’의 한이 그것을 가능하게 했다.

 끊임없이 목을 죄어오는 형사 한태규(정웅인)와 맞닥뜨렸을 때도 미스 마는 괴력을 발휘하며 그를 제압, 단 한 마디를 남긴다. “난 죽이지 않았어.” 미스 마는 추리소설 작가로 신분을 위장한 뒤 고급 주택 단지인 무지개마을에 머물며 은밀하게 목격자를 찾는다. 마을의 사건ㆍ사고를 해결해주는 것은 덤이다.

 물론 그 어떤 순간에도 미스 마는 동요하지 않는다. 원작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 ‘미스 마플’ 속 미스 마플처럼 차분하게 앉아 뜨개질하며 다음 수에 골몰할 뿐이다. 결국 그 차분함과 인내가 그를 구할 것이고, 통한의 눈물은 그다음이다.

 ‘나인룸’ 장화사는 무려 34년을 복역했다.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한 ‘추영배 세코날 살인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탓이다.

 그러나 사실 장화사는 산해상사 경리 출신으로 산해상사 창업주 기세웅의 버려진 아들 추영배의 타깃이 됐을 뿐이다. 출생부터 불행한 추영배를 연민하고 사랑했지만 결국 그의 배신으로 살인죄를 뒤집어썼다.

 인생이 끝나가는 줄 알았던 장화사는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와 만났고, 초과학적인 현상에 의해 그와 영혼이 뒤바뀌었다.

 젊고 아름답고 돈 많은 을지해이가 된 그는 34년간 쌓인 배고픔을 느끼며 폭식하고서 깨닫는다. “을지해이는 신이 허락한 마지막 구명보트다.” 결국 장화사는 을지해이의 신분과 능력을 자신의 누명을 벗고 추영배를 잡아 진실을 밝히는 데 쓰기로 다짐한다.

 이렇듯 두 인물 모두 누명을 쓰고 극한의 상황에 몰리자 스스로 초인이 되거나, 초자연적 현상에 의해 돌파구를 찾았다. 절실히 구하는 자에게 길이 열린 셈이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