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명 쓴 두 여인 ‘초인’ 되다
누명 쓴 두 여인 ‘초인’ 되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10.1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TV 토요극 ‘미스 마:복수의 여신’(왼쪽)과 tvN 주말극 ‘나인룸’ 드라마 속 한 장면.

SBS ‘미스 마’ 김윤진, 자유자재로 복합감정 그려

tvN ‘나인룸’ 김해숙, 1인 2역 베테랑 연기 선봬




 누명은 사람을 극한으로 몰아붙이고,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힘을 부르기도 한다.

 SBS TV 토요극 ‘미스 마:복수의 여신’ 속 미스 마(김윤진 분)와 tvN 주말극 ‘나인룸’ 속 장화사(김해숙)가 그렇다.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미스 마는 남 부럽지 않게 누리고 살던 여인이었지만,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9년간 옥에 갇힌다.

 딸을 잃은 슬픔과 누명을 썼다는 고통에 맞닥뜨린 미스 마이지만 그는 좌절하고 울부짖기보다는 딸 살해 목격자를 찾기 위해 치밀하게 탈옥을 계획, 성공한다. 웬만한 정신으로는 해낼 수 없는 일이지만 ‘엄마’의 한이 그것을 가능하게 했다.

 끊임없이 목을 죄어오는 형사 한태규(정웅인)와 맞닥뜨렸을 때도 미스 마는 괴력을 발휘하며 그를 제압, 단 한 마디를 남긴다. “난 죽이지 않았어.” 미스 마는 추리소설 작가로 신분을 위장한 뒤 고급 주택 단지인 무지개마을에 머물며 은밀하게 목격자를 찾는다. 마을의 사건ㆍ사고를 해결해주는 것은 덤이다.

 물론 그 어떤 순간에도 미스 마는 동요하지 않는다. 원작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 ‘미스 마플’ 속 미스 마플처럼 차분하게 앉아 뜨개질하며 다음 수에 골몰할 뿐이다. 결국 그 차분함과 인내가 그를 구할 것이고, 통한의 눈물은 그다음이다.

 ‘나인룸’ 장화사는 무려 34년을 복역했다.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한 ‘추영배 세코날 살인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탓이다.

 그러나 사실 장화사는 산해상사 경리 출신으로 산해상사 창업주 기세웅의 버려진 아들 추영배의 타깃이 됐을 뿐이다. 출생부터 불행한 추영배를 연민하고 사랑했지만 결국 그의 배신으로 살인죄를 뒤집어썼다.

 인생이 끝나가는 줄 알았던 장화사는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와 만났고, 초과학적인 현상에 의해 그와 영혼이 뒤바뀌었다.

 젊고 아름답고 돈 많은 을지해이가 된 그는 34년간 쌓인 배고픔을 느끼며 폭식하고서 깨닫는다. “을지해이는 신이 허락한 마지막 구명보트다.” 결국 장화사는 을지해이의 신분과 능력을 자신의 누명을 벗고 추영배를 잡아 진실을 밝히는 데 쓰기로 다짐한다.

 이렇듯 두 인물 모두 누명을 쓰고 극한의 상황에 몰리자 스스로 초인이 되거나, 초자연적 현상에 의해 돌파구를 찾았다. 절실히 구하는 자에게 길이 열린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