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차태현 ‘최고의 이혼’ 3.2% 출발
배두나-차태현 ‘최고의 이혼’ 3.2% 출발
  • 연합뉴스
  • 승인 2018.10.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태현과 배두나가 부부로 호흡을 맞춘 KBS 2TV 새 월화극 ‘최고의 이혼’이 3.2%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 공감 지수 높여



 차태현과 배두나가 부부로 호흡을 맞춘 KBS 2TV 새 월화극 ‘최고의 이혼’이 3.2%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최고의 이혼’은 3.2%-4.0%의 시청률을 보였다. 전작 ‘러블리 호러블리’ 첫 회 시청률은 4.8%, 마지막 회는 3.3%였다.

 일본 후지TV 동명의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최고의 이혼’ 첫 회에서는 석무(차태현 분)-휘루(배두나) 부부가 그 흔한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갈라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고의 이혼’은 요새 유행하는 드라마처럼 전개가 빠르거나, 이혼이라는 소재에도 내용이 크게 자극적이지는 않았다. 오히려 누구나 일상에서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가 그려졌고, 차태현과 배두나의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가 그 공감 지수를 더 높였다.

 다만 원작이 워낙 흥행해 국내에도 많은 팬이 있는 만큼 원작과의 비교는 피할 수 없었다. 첫 방송 후부터 원작과 리메이크작 캐릭터를 비교하는 시청 평이 많았고, 한국 정서에 맞게 각색한 부분에 대한 엇갈린 평가도 이어졌다.

 한편, 지난주 나란히 첫발을 뗀 SBS TV ‘여우각시별’과 MBC TV ‘배드파파’는 각각 6.7%-9.1%, 2.4%-3.5%의 시청률을 보이며 격차가 더 벌어졌다.

 오후 9시 30분 시작한 tvN ‘백일의 낭군님’은 9.1%(이하 유료가구), JTBC ‘뷰티 인사이드’는 3.479%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