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7 01:06
최종편집 2018.10.16 화 19: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연예
     
‘다시 스물’ 3.1% 종영
2018년 10월 09일 (화)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16년 만의 뉴 논스톱 동창회

가슴 속 묵혀둔 이야기 털어놔



 16년 만에 다시 만난 청춘스타들은 가슴 속에 묵혔던 이야기를 조금은 편하게 할 수 있게 됐다.

 지난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0분 방송한 MBC TV 2부작 다큐멘터리 ‘청춘다큐 다시, 스물’ 2부 시청률은 3.1%를 기록했다. 지난 1일 방송한 1부는 3.2%였다.

 전날 방송에서는 인기 시트콤 ‘뉴논스톱’ 종영 후 16년 만에 열린 출연진 동창회에 참석한 이민우, 조인성의 이야기가 주로 그려졌다.

 조인성은 ‘뉴 논스톱’ 때부터 지금까지 “작품을 할 때마다 단두대에 오르는 기분이고, 지금도 무섭다”며 배우로서의 부담감을 고백했다.

 1년 6개월 정도 활동을 중단 중인 이민우의 출연과 과거 ‘뉴 논스톱’ 하차에 대한 설명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주변 사람들의 말 때문에 혼자 오해를 시작해 하차를 결정했고, 그 오해로 마지막 날도 녹화 끝나고 차갑게 나와버렸다. 삶에서 가장 후회하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2007년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 고(故) 정다빈에 대한 그리움도 멤버들과 함께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배우들은 정다빈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추억하며 “좋은 추억들이 있는데 좀 버티지 그랬냐”고 말해 시청자들까지 안타깝게 했다.

 ‘뉴 논스톱’은 시트콤이 흥행하던 시기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은 작품이었다. 또 이 작품을 통해 수많은 스타가 탄생했으며 지금은 모두 안정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 또는 인기 MC가 됐다.

 그런 그들의 열정 넘치는 신인 시절을 다시 만나고, 한층 성장한 그들의 목소리로 예전에는 할 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듣는 것은 인상적이었다.

 네이버 아이디 ‘judy****’는 “내가 동창회 하듯 아련했다. 젊은 날 열정적이었지만 미숙했고, 겉으로는 웃었지만 말하지 못했던 고민. 우리 나이 들어가는 모습과 닮은 것 같아 다들 친근하게 느껴졌다”고 시청평을 남겼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