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기업, 벌금폭탄… 경영난 가중
부울경 기업, 벌금폭탄… 경영난 가중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8.09.1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용수 의원 “대책 마련해야”



 부산ㆍ울산ㆍ경남 소재 기업의 지체상금(벌금)이 과다해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자유한국당 엄용수(경남 밀양ㆍ의령ㆍ함안ㆍ창녕) 의원은 13일 지체상금을 부과하는 대표적인 3개 기관(방위사업청, 국방부, 국토교통부) ‘지체상금 부과 현황’을 보면 2016년 392억 원에서 2017년 1천959억 원으로 무려 5배나 증가해 전체 지체상금액의 71.1%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에도 1천778억 원으로 전체 71.1%를 차지했다.

 지체상금은 국가와 계약한 대상자가 납기 지연 등 계약상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했을 경우, 계약금액에서 차감하는 금액, 일종의 벌금이다.

 업종의 특성상 조선해운업에서 지체상금이 과다 발생하고 있는데 문제는 대부분이 부울경 지역에 몰려있다는 것이다.

 조선해운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는 예산으로 지원해주고 뒤로는 지체상금으로 다시 빼앗아가는 실정이다.

 엄 의원은 “해외 방산업체에 대해서는 지체상금 10%를 적용하고 있으나 국내에는 관련 규정이 없어 기업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기업규모, 계약금액 등을 고려해 상한제 도입이 필요하고 계약지연 사유를 정확히 평가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가 포함된 귀책사유 평가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엄 의원은 “부울경 지역 조선해운업의 침체는 경제활동인구 유출 및 실물경제 위기로 이어져 지역경제를 끝없는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경제를 되살리겠다’고 큰소리치지만 지체상금 급증 등과 함께 이중고를 겪고 있는 부울경 지역 조선해운업에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