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답습 ㆍ 비효율적 시책업무 폐지"
"전례답습 ㆍ 비효율적 시책업무 폐지"
  • 임채용 기자
  • 승인 2018.09.1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 13건 일몰 결정



 양산시(시장 김일권)는 시정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시 승격 경축음악회 등 13건의 시책업무에 대해 일몰을 결정했다.

 양산시는 지난 7월부터 모든 업무에 대한 전수조사해 행정력 낭비나 예산의 비효율로 중단이 필요한 업무를 발굴했다.

 이번에 일몰된 시책업무 중 특히 시 승격 경축음악회는 양산시가 시 승격20주년이 되는 2016년 3월부터 시작돼 매년 9천만 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3월 원동매화축제, 5월 웅상회야제, 10월 삽량문화축전 등 축제가 개최되고 있으며, 특히 웅상회야제 및 삽량문화축전에는 국내 최정상급 가수의 특별무대가 포함돼 있어 중복이라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번에 일몰된 시 승격 경축음악회 뿐만 아니라 13건의 시책업무의 일몰을 통해 4억여 원의 예산의 절감을 할 수 있었으며, 해당 시책에 대해서는 2019년도 당초예산 편성 시 제외되며, 절감된 예산은 주요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시대의 변화속도가 빨라진 만큼 행정환경의 변화도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일몰대상 업무를 발굴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