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21:31
최종편집 2018.9.20 목 17:55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종합
     
‘어쩌나’ 경남 경기지표 ‘바닥’
2018년 09월 12일 (수)
박재근 기자 jkpark@kndaily.com
8월 실업자 작년보다 8천명 늘어



 경남의 경기지표가 바닥이다. 또 자영업 폐업과 점포와 오피스텔 공실율은 전국 최고 수준이다. 이 여파로 집값은 5개월째 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폭락세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월 경남지역의 실업자가 1년전보다 8천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 자동차 등 제조업의 불황이 경남을 덮친 때문이다.

 12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8월 경남도 고용 동향에 따르면 실업자는 5만 5천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8천명(17.5%)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천명(2.9%), 여자는 7천명(60.2%) 각각 증가했다.

 실업률은 3.0%로 전년 동월에 비해 0.4%포인트 상승했고 성별로 보면 남자는 전년 동월과 동일한 3.3%이고, 여자는 1.0%포인트 상승한 2.6%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61.4%로 전년 동월에 비해 0.5%포인트 상승했지만 전월에 비해 1.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174만 9천명으로 1년 전보다 2만 3천명(1.3%)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면 전년 동월 대비 광공업에서 2만 1천명(-5.0%) 감소했고, 도소매ㆍ음식숙박업에서도 1만 1천명(-2.9%) 줄었다. 반면 건설업에서 1만 1천명(11.6%), 사업ㆍ개인ㆍ공공서비스업에서 2만 1천명(4.1%) 각각 증가했다.

 직업별로 보면 전년 동월 대비 관리자ㆍ전문가가 2만 1천명(7.2%), 사무종사자가 1만 2천명(5.1%) 각각 증가한 반면, 기능ㆍ기계조작ㆍ조립단순 종사자는 1만 9천명(-2.9%)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전년 동월 대비 3만 명(5.4%) 증가했고, 이 중 자영업자가 1만 9천명(4.2%) 늘었다.

 임금근로자는 전년 동월 대비 7천명(-0.6%) 감소했고, 이 중 일용근로자는 9천명(-14.4%), 임시근로자는 1만 5천명(-5.7%) 각각 줄었다.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3만 2천명(6.1%) 증가한 55만 8천명,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만 명(-1.8%) 감소한 113만 7천명으로 나타났다. 15~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6.6%로 전년 동월에 비해 0.4%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난 5월(67.7%) 이후 하향세를 기록했다.
박재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민
(1.XXX.XXX.201)
2018-09-13 08:47:49
나라를 망조로 몰고가네...19년만에 최악인데..성장통이라네...개가 웃어여.멍멍
고용현황-19년만에 최악인데도-블루는 성장통 운운-에라이 섭천 소가웃어
주52시간 최저임금인상 탈원전 대기업과 삼성 까고 후비고 천날 만날 압수수색하는 반기업정서로-일자리폭락 소득폭락 소비폭락-국민은 다 죽겟다고 아우성인데..뭐 성장통이라고...길가던 개가 웃어.이나라 블루인사들은 무식하여 용감하고 똥고집은 하늘 찔러...나라 경제 말아묵고 년말에 지지율20%로 간다. 나라가 댕강댕강합니다.한심한것들..멍멍
주민
(1.XXX.XXX.201)
2018-09-13 08:45:58
고용현황-19년만에 최악인데도-블루는 성장통 운운-에라이 섭천 소가웃어
주52시간 최저임금인상 탈원전 대기업과 삼성 까고 후비고 천날 만날 압수수색하는 반기업정서로-일자리폭락 소득폭락 소비폭락-국민은 다 죽겟다고 아우성인데..뭐 성장통이라고...길가던 개가 웃어.이나라 블루인사들은 무식하여 용감하고 똥고집은 하늘 찔러...나라 경제 말아묵고 년말에 지지율20%로 간다. ㅏ라가 댕강댕강합니다.한심한것들..멍멍
전체기사의견(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