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인권 신경쓰다 식중독 사태 ‘무방비’
학생인권 신경쓰다 식중독 사태 ‘무방비’
  • 김세완 기자
  • 승인 2018.09.1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발표 시점 2개 고교 61명 병원 후송

10일 이미 의심환자 발생 도교육청 ‘늑장대처’




 경남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열을 올리며 발표하던 시점에 창원과학고등학교와 마산제일고등학교 등에서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도교육청은 지난 11일 오전 11시 브리핑룸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안을 발표했다. 그런데 그 시점에 창원과학고 학생 16명과 마산제일고 학생 45명이 발열과 복통, 설사증세를 보여 관계당국에 신고했다.

 지난 주말과 10일 식중독 의심환자 발생 이후 신고지연 사유에 대해 도교육청은 수능원서접수 등에 따른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한 두통 등으로 오인했다고 밝혀 학부모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 3일부터 5일 사이 도내 학교 6곳에서 566명이 식중독 의심환자로 분류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도교육청이 학교 현장 실사 등 식중독 확산 방지를 위해 대책에 총력을 기울이지 않고 학생인권조례안 발표에만 급급해 이 같은 사태가 벌어졌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번에 식중독 원인균이 발견된 이들 학교는 최근 전국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발생 원인으로 지목된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이 공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두 학교에는 각각 지난 5일과 6일 공통으로 전남 담양의 식품회사에서 만든 케이크가 1종류씩 공급된 것으로 도교육청은 확인했다.

 도교육청은 케이크가 원인일 가능성이 있어 해당 제조업체 식품을 납품받은 다른 12개 학교에 공급 보류를 지시하고 해당 제품을 긴급 수거해 달라고 요청해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 발표에만 급급해 학교급식에는 너무 안이하게 대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