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21:42
최종편집 2018.9.20 목 17:55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류현진 시즌 3패 “실수 있었다”
2018년 09월 12일 (수)
송지나 기자 sjn1233@kndaily.com
   
▲ 류현진이 지난 11일(현지시간) 2018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 1회 중 더그아웃에 서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시즌 3패를 보인 류현진(31ㆍ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실수가 있었다”며 자책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8안타를 맞고 3실점 했다. 팀이 1-3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패전의 멍에를 썼다.


 경기 뒤 그는 로스앤젤레스(LA)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투구하면서 몇 차례 실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0-0이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랜던 딕슨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시속 140㎞ 컷 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렸고,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이 됐다. 3회말에도 홈런이 나왔다. 류현진은 선두타자로 나선 스콧 셰블러에게 시속 145㎞ 몸쪽 직구를 던지다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그는 2회 딕슨에게 맞은 홈런은 ‘실투’, 3회 셰블러에게 내준 홈런은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두 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를 했다. (6일) 뉴욕 메츠전에서 6이닝 동안 10안타(5실점 1자책)를 내주더니 신시내티를 상대로도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8안타, 2홈런을 맞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나 다른 매체들은 류현진보다 타선의 부진을 패배 이유로 꼽았다. 다저스 타선은 5안타 1득점의 빈타에 허덕였다.

 LA 타임스는 “류현진은 다저스 타선의 희생양이다. 다저스는 상대 선발 루이스 카스티요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송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