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지공원의 여름-장정희
연지공원의 여름-장정희
  • 경남매일
  • 승인 2018.08.27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정희 시인.

연지공원의 여름

                      장정희

굳이 벚나무를 읽지 않아도 계절이 다 보인다
시간을 맛있게 먹은 저 아름드리나무들
녹음綠陰을 쿠션 삼아 지친 마음 묻으니

비타민을 삼킨 듯 청아한 바람 내게로 온다

바람에 일어나는 것들과
바람에 눕는 것들 사이에 끼어
나의 하루를 되짚어보는 시각

호수에 불시착한 종이비행기
누가 빠뜨리고 갔을까
해거름, 도심의 고단함을 귀로 듣는지
솟구치는 분수에도 아랑곳없이
물방울의 무게 다 받아내며
젖지 않으려 여름을 흥얼거리고 있다

나무와 호수와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곳

어디를 둘러봐도 눈에 거슬림이란 없다
똑똑
혹시, 마음이 흐린 사람 있나요
지금 연지공원으로 가보세요
그곳으로 가서 푸르고 너른 품에
끙끙거렸던 마음 맡겨보세요

 

 

시인 약력
ㆍ전북일보 신춘문예 당선
ㆍ김해문인협회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