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혁신추진위’ 첫 현장 행보
‘경제혁신추진위’ 첫 현장 행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8.08.10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위아ㆍ신승정밀 방문
  • 제조업 혁신 방안 등 모색

 

▲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본격적인 현장 행보에 나섰다.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제조업 위기극복과 혁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본격적인 현장 행보에 나섰다.

 방문규 위원장(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문승욱 부위원장(도 경제부지사)을 비롯해 경제혁신추진위원회 위원 16명은 9일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현대위아(주)’와 ‘(주)신승정밀’을 방문했다. 지난달 16일 첫 회의를 가진 후 현장방문이다. 위원회가 첫 현장방문지로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을 찾은 이유는 기존의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제조업 혁신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다.


 특히 위원회는 제조업 혁신 없이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도 불가능하며, 이를 타개하기 위한 대표적인 모델로 제조업 부흥을 선도하는 독일 ‘인더스트리 4.0’으로 꼽고 있다.

 첫 방문 기업인 현대위아(주)에서는 공작기계 원격모니터링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창원1공장에 시범도입 중에 있으며, 오는 2020년까지 협업로봇,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등을 적용한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향후 계획에 대해 청취하고 구축현장을 돌아보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방문규 위원장은 “경남의 새로운 제조업 혁신 모델을 현장에 계신 기업인들과 머리를 맞대어 찾겠다며 제조업체의 기술개발, 금융지원 문제에 대해 위원회가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그리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방향타 역할과 현장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소통창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경제혁신추진위원회’는 경남의 경제혁신 추진과 장기비전 수립, 제조업 경쟁력강화, 등을 통해 경남 경제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할 신경제지도 전반에 대한 총괄기획을 맡고 동시에 경제분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