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골판지 제조공장 화재
양산 골판지 제조공장 화재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8.08.10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주민 수십명 대피
▲ 지난 8일 오후 7시 37분께 양산시 덕계동 한 골판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양산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 주민 수십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 8일 오후 7시 37분께 양산시 덕계동 한 골판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500여㎡의 공장 일부를 태우고 야적된 제품에 옮겨붙어 급격히 확산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소방차 35대와 소방대원 90명을 긴급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해당 공장에 가연성 제품이 많은 탓에 불길이 거세 진화에 어려움을 겪다가 1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다.

 다행히 공장 근무자들은 모두 퇴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소방당국은 공장 근처 모텔로 불이 옮겨붙을 것을 우려해 모텔 투숙객 등 20여 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소방 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