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방- 은 종
작은 방- 은 종
  • 경남매일
  • 승인 2018.08.0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은종 시인

작은 방

            은 종

서쪽 창가에 기대어
노을을 바라보는 나무 한 그루
서가의 책들 묵독 덕분에
새의 지저귐을 들을 수 있었네

품으려야 품을 수 없는
그대처럼 가깝고도 멀었네
그리운 마음만 자라
새포름하게 발돋움한 이파리들

낮을 편곡하던 숲,
소리들이 점점 어두워지면
산 그림자 손을 뻗어
서창을 닫으려 하네

시인 약력
ㆍ함안 출생
ㆍ창원대 독어독문학과
ㆍ독서치료 프로그램 개발 독서지도ㆍ심리상담사로 활동
ㆍ시집 ‘식탁에 앉은 밭이랑’(2016년) 발간
ㆍ시집 ‘물방울 위를 걷다’(2017년) 발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