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국
수국
  • 경남매일
  • 승인 2018.08.0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국

                    황인국

유월도 초입, 알록 달록한
뜨락마다 수국이 핀다
주먹밥을 뭉친 듯

꽃잎 몽글몽글 색색이 보여주면
신비한 칠면조 몸처럼
온 몸을 파고 들었다

연둣빛이었다가 붉다가 푸르다
성난 꽃빛은 분명 아니다
제 몸 바꿔가며
수채화처럼 현란한 색체로
계절은 자못 화려하게 치장한다

그 꽃 곁에서
추억 하나 만들기 위해
함께 하고자 했던 여인
여름을 찍기에 바쁘다

평설
수국은 중성인 땅에서 흰 꽃, 산성토에서는 자주 꽃, 알카리성에서는 분홍이나 빨간 꽃을 피운다니 소담스럽게 핀 수국만 바라봐도 임의 채취인 양 사랑으로 다가온다. 이런 시를 두고 체험시라 말하지 않던가. <안태봉 시인>

시인 약력
ㆍ경북 상주 출생

ㆍ‘문학예술’ 신인 작가상으로 등단
ㆍ한국문인협회 회원
ㆍ부산시인협회감사 역임
ㆍ남제문학상 수상
ㆍ시를짓고듣는사람들의모임 이사
ㆍ황령문학회 이사
ㆍ한국독도문학작가협회 이사
ㆍ부산사투리사전 편찬위원
ㆍ시집 ‘엄마의 포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